19th Ave New York, NY 95822, USA

인도네시아 집 마당 장독대에 된장을 담그다

차고 위에 타일을 깔고 장독대를 꾸몄습니다.

열대 나라 인도네시아 산마을 집 장독대, 새롭습니다.
담장 위에 얹은 기와, 줄지어 담을 오르는 넝쿨, 화분의 파와 깻잎과 호박 넝쿨


그리고 훤칠한 키의 빠빠야 나무,
담장 너머에서 삐죽 얼굴을 내민 바나나 나무 잎까지 나름 조화롭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고향 집 토담 옆 장독대의 운치야 어찌 따를 수 있을까요.

장독 안에는 아내가 담근 간장과 된장 맛이 깊어 가고 있습니다.
약초나 한약재로 쓰는 열매가 발효 중이기도 합니다.
아내는 늘 장독이 더 있었으면 합니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도자기류로 취급되어
인도네시아 세관 통관하기가 매우 어려워졌습니다.
생활용품과 예술품 구분에 관심이 없는 관계자들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인도네시아엔 이런 토기가 없냐고요?
물론 있습니다.
다만 기능이 쓰임새를 맞추지 못합니다.

Leave a comment